경매판례

[1995년] 집행방법에대한이의

95마147님 | 2011.08.17 | 조회 562


 
【판시사항】
가. 이중경매 신청에 기한 경매개시결정을 채무자에게 송달하지 아니한 채 진행한 경매절차 및 대금납부의 효력
나. ‘가’항의 경우, 경매목적물의 제3취득자가 경락대금 중 배당 후 잔액을 지급받은 뒤 그 경매개시결정이 무효라고 주장하는 것이 신의칙이나 권리남용에 해당하는지 여부
다. 채권자들이나 소유자에게 이미 지급된 경락대금의 반환 명령 없이 한 대금납부명령 결정의 효력

 

 

【결정요지】
가. 경매법원이 이중경매 신청에 기한 경매개시결정을 하면서 그 결정을 채무자에게 송달함이 없이 경매절차를 진행하였다면 그 경매는 경매개시결정이 효력을 발생하지 아니한 상태에서 이루어진 것이어서 당연히 무효라고 보아야 하므로, 그 개시결정이 채무자에게 송달되기 전에 경매대금의 납부를 명하고 이에 따라 경매대금을 납부한 것은 경매절차를 속행할 수 없는 상태에서의 대금납부로서 부적법하여 대금납부의 효력을 인정할 수 없다.
나.‘가’항과 같이 무효인 경매절차가 그대로 진행되어 경매목적물의 제3취득자인 소유자가 경락대금 중 채권자들에게 순차로 배당되고 남은 금원을 지급받기까지 하였으며, 채무자가 위 경매절차에 관하여 아무런 이의를 제기하지 아니하였다고 하더라도, 그와 같은 사정만으로 그 경매로 인하여 경매목적물에 관한 소유권을 상실할 우려가 있는 제3취득자인 소유자가 그 경매개시결정이 채무자에게 송달되지 아니하여 무효라고 주장하는 것을 가리켜 신의칙에 반한다거나 권리남용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.
다. 경매법원이 제3취득자인 소유자의 집행방법에 대한 이의를 받아들여 대금납부명령이 무효임을 선언하는 의미에서 이를 취소하는 경우에 있어서, 무효인 배당절차에서 이미 경락대금을 지급받은 채권자들이나 소유자에게 그 지급받은 금원을 경매법원에 반환하도록 함께 명하여야 한다고 볼 아무런 법률상의 근거가 없으므로, 그와 같은 반환 명령을 동시에 하지 아니한 원심의 대금납부명령 취소결정은 위법하다 할 수 없다.

 

 

【참조조문】
가.나.다. 민사소송법 제654조 / 가.나. 민사소송법 제603조 제4항 , 제604조 / 나. 민법 제2조

 

 

【참조판례】
대법원 1991.12.16. 자 91마239 결정(공1992, 633), 1994.1.28. 선고 93다9477 판결(공1994상, 815)

 

 

【전 문】

 

【재항고인】 이성남

 

 

【환송결정】 대법원 1994.1.27. 자 93마634 결정

 

【원심결정】 수원지방법원 1994.12.14. 자 94라107 결정

 

【주 문】
재항고를 기각한다.

 

 

【이 유】
재항고이유를 판단한다.
1. 제1점에 대하여
경매법원이 이중경매신청에 기한 경매개시결정을 하면서 그 결정을 채무자에게 송달함이 없이 경매절차를 진행하였다면 그 경매는 경매개시결정이 효력을 발생하지 아니한 상태에서 이루어진 것이어서 당연히 무효라고 보아야 할 것이므로 원심이 인정한 바와 같이 그 개시결정이 채무자에게 송달되기 전에 경매대금의 납부를 명하고 이에 따라 경매대금을 납부한 것은 경매절차를 속행할 수 없는 상태에서의 대금납부로서 부적법하여 대금납부의 효력을 인정할 수 없다 할 것이니, 이 사건 경매절차는 종결되었다고 할 수 없다.
따라서 이 사건에서 재항고인이 경락허가결정 확정후 대금을 납부하고 소유권이전등기까지 마쳐 경매절차가 종료되었으므로 경매절차상의 하자가 있다 하더라도 그 하자가 이미 치유된 것이라거나 더 이상 불복하여 다툴 수 없다는 논지는 이유 없다.
2. 제2점에 대하여
위와 같이 무효인 경매절차가 그대로 진행되어 경매목적물의 제3취득자인 소유자가 경락대금 중 채권자들에게 순차로 배당되고 남은 금원을 지급받기까지 하였으며, 채무자가 위 경매절차에 관하여 아무런 이의를 제기하지 아니하였다고 하더라도, 그와 같은 사정만으로 그 경매로 인하여 경매목적물에 관한 소유권을 상실할 우려가 있는 제3취득자인 소유자가 그 경매개시결정이 채무자에게 송달되지 아니하여 무효라고 주장하는 것을 가리켜 신의칙에 반한다거나 권리남용에 해당한다고 볼 수는 없으므로, 논지도 이유 없다.
3. 제3점에 대하여
경매법원이 제3취득자인 소유자의 집행방법에 대한 이의를 받아들여 대금납부명령이 무효임을 선언하는 의미에서 이를 취소하는 경우에 있어서, 무효인 배당절차에서 이미 경락대금을 지급받은 채권자들이나 소유자에게 그 지급받은 금원을 경매법원에 반환하도록 함께 명하여야 한다고 볼 아무런 법률상의 근거가 없으므로, 그와 같은 반환명령을 동시에 하지 아니한 원심의 이 사건 대금납부명령 취소결정이 위법하다는 논지도 결국 이유 없다.
4. 그러므로 재항고를 기각하기로 하여 관여 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결정한다.


 

twitter facebook google+
번호
제목
글쓴이
조회
날짜
94누1234
828
2011.08.17
456
[1995년] 낙찰허가결정
94마1961
688
2011.08.17
455
[1995년] 손해배상
94가합13698
587
2011.08.17
94마1871
732
2011.08.17
453
[1995년] 배당이의
94다8952
626
2011.08.17
452
[1995년] 경매
94다52966
655
2011.08.17
94다736
746
2011.08.17
450
[1995년] 배당이의
94가합5035
568
2011.08.17
449
95마35
655
2011.08.17
448
[1995년] 대여금
93다28843
621
2011.08.17
447
[1995년] 대여금
94다47469
592
2011.08.17
446
[1995년] 배당이의
95다13258
593
2011.08.17
445
[1995년] 낙찰허가결정
94마2134
650
2011.08.17
444
94다32580
671
2011.08.17
443
[1995년] 배당이의
95다15261
676
2011.08.17
442
[1995년] 약속어음금
95나945,95나952,95나969
660
2011.08.17
95마147
563
2011.08.17
439
95마453
693
2011.08.17
438
[1995년] 배당이의의소
95가합2979
679
2011.08.17